충남 서천군 한산면의 금강 하구변에 드넓게 펼쳐진 신성리 갈대밭이 갈대들이 손흔들며 관광객을 맞한다.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의 촬영지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는 신성리 갈대밭은 한국의 4대 갈대밭으로 꼽히는 동시에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갈대 7선에 속하며 각종 교육기관의 자연학습장은 물론 전국 사진작가들의 촬영장소로 인기가 많은 곳이다. 신성리 갈대밭은 또 금강변에 펼쳐진 폭 200미터, 길이 1Km, 면적이 무려 6만여평에 이르는 우리나라 4대 갈대밭 중의 하나로 굳이 가을이 아닌 여름날에 가더라도 바람에 스치는 갈대 소리가 스산해 더위마져 잊게하는 곳이다.
 
  여름 날에도 갈대의 정취가 물씬 묻어나는 이곳에 가을이 오면, 천리를 내달아더욱 도도해진 금강 물결이 무성한 갈대와 어우러져 평온함과 애잔한 가을의 정취를 찿는이에게 선사한다. 잎과 줄기가 말라 스산함을 더하는 겨울이 오면 불현듯 날아드는 고니, 청둥오리검은머리물떼새 등 철새들이 있어 가을과는 사뭇 다른 겨울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또 자연친화적인 갈대 체험장에는 양 옆으로 갈대가 가지런히 정돈돼 있고 2㎞ 남짓한 갈대밭 산책길에 박두진, 김소월, 박목월 등 서정시인들의 시를 써놓은 통나무 판자가 걸려 있어 사색의 계절인 가을의 한나절을 보내기에 최적이다. 서천군은 이미 서천군의 대표 명소로 자리 잡은 신성리 갈대밭을 활용한 관광객 유치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를위해 서천군은 신성리 갈대밭을 생태환경이 유지되면서도 체계적인 탐방이 가능한 친환경 관광명소로 조성하는 기본구상안을 제시했다. 이번 기본구상안은 바람에 스치는 갈대소리를 즐길 수 있는 미로 휴게쉼터, 갈대의 정화기능을 체험하는 갈대습지, 갈대를 소재로 한 문학작품 구절이 소개된 갈대문학길 등이 갈대밭의 정취를 적극 조성한다. 솟대조형물이 늘어선 솟대소망길, 옛 나루터 조성공간, 낮은 곳의 물을 높은 곳으로 끌어올리는 전통 농기구인 무자위 등을 설치해 전통의 이미지를 형상화한다.
     
이외에도 탐방 동선을 최소화해 갈대밭의 훼손을 최소화하고 강변에 갈대매트 및 식생롤을 활용해 더 이상의 호안 침식을 막을 방침이다. 사업추진을 위해선 총 31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군은 까지 기본설계를 마치고 환경 및 재해 영향성 검토, 문화재지표조사를 거친 후 하반기부터 조성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 사업은 문화관광부의 생태 녹색 관광자원 개발사업에서 국비 15억원을 지원받아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충남도가 지원하는 금강생태공원화사업의 일환으로 2009년부터 착공할 갈대문화공원과 연계 추진돼 신성리 갈대밭이 유수의 생태체험관광지로 탈바꿈할 것”이라고 말했다.
※. 갈대를 볼수있는 시기안내 : 매년 7월에서 다음해 2월까지 입니다.
 
 
 
회사소개 뉴스&공지 상담및의뢰요청 수정요청 오시는길 Our Story
 
 
         
 
 

펜션검색

검색지역
이용날짜
이용기간